국내 여행.

남도 강진 가우도 트래킹..

북한산78s 2018. 3. 29. 11:53
728x90
SMALL


남도에서 봄기운을 가득 품고 우리곁으로 부쩍 다가온 아주 작은

섬으로는 강진의 8개 섬 가운데 유일하게 사람이 사는 전남 강진 

 가우도라는 섬이다.


수도권에서 먼 거리로  멀리 떨어진 곳이기도 해서 이른 새벽에 조기출발을 하여서

다녀오게 되었는데 인천에서 약 5시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것 같다.


강진 에서도 아주작은섬이고 섬입구에는 출렁 다리를 건너야하고

스릴만점으로 재미있고 매력적인 섬이라고 할수가 있다.


해안선은 약 2.5킬로남짓한 해안선 산책로를 걷는 시선이 머무는

곳마다 바다가 한폭의 그림이 되여서 다가 오는것 이다.

섬으로는 강진의 8개 섬 가운데 유일하게 사람이 사는곳이  가우도이다.


최근에는 가우도라는 작은 섬이 강진의 특별함에 방점을 찍고 있다.

 소머리와 생김새가 흡사하다 하여 그런 이름이 붙었다. 가구수 14호,

 인구수 33명의 작은 섬이지만 강진만의 8개 섬 가운데 유일한 유인도로

그 위용을 뽐내고 있다.


 4~5년 전 섬 양쪽에 출렁다리가 놓인 뒤로는 '남도답사 1번지' 강진의 핵심

 관광자원으로 급부상해 해마다 수십만 명의 발길을 붙잡는 중이다.

지난해만 6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다녀갔다고 한다.


봄이오는것을 시샘을 하는것인지 강진으로 내려가는 날씨는 밤사이에

비가 내리는날씨였는데 산아래에는 비가 내리고 산위에는 눈이내리는

날씨가 연출되였다.




상대적으로 거리가 짧은 저두 출렁다리로 입도한다고 가정했을 때

왼쪽으로 나무 데크길이 보인다. 이 데크길은 가우도의 서쪽 해변을

 따라 0.77km 가량 이어져 있다.


 해변의 생김새에 따라 들쭉날쭉 깔린 길이지만 남해의 풍광을 감상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데크에 설치된 조명은 일몰 후 어둠에 잠기는 섬의 등대

 같은 역할을 한다













이곳의 짚트랙은 약 1km 길이로 해상체험시설로는 전국에서 가장 길다.

라인이 3개라 연인, 가족 단위 손님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타워 1층에서 안전장비를 갖춘 뒤 6층 정상에 올라 새처럼 날아갈 준비를 한다.

 직원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되면 머릿속이 하얘진다.

 청자타워 높이만 해도 25m에 이른다는 걸 이제야 실감한다.


 발밑에 펼쳐진 까마득한 풍경 속으로 어떻게 뛰어들어야 할지 막막하지만

 몸은 이미 와이어를 따라 움직이고 있다.

 안전펜스가 젖혀진 후 발판이 천천히 내려앉는 구조라 발이 땅에서 떨어지는

 순간 의지와 상관없이 모든 체험자들이 동시에 활강을 시작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해변을 따라 걸어왔으니 마을로 들어가 보려고한다.

14호 뿐인 작은 마을이라 방심하는 순간 지나쳐버릴 수 있다.


 새마을 깃발을 휘날리는 빨간 벽돌집이 마을회관인데,

이 마을회관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서 살고있다.


지금은 터만 남았지만 과거에는 분교까지 들어선 북적이는 마을이었단다.

 이렇게 마을을 통과해 저두 출렁다리로 가는 길은 해변길로 돌아가는

 길보다 약 700m 짧다.


 만약 샛길로 빠지지 않고 해변을 따라 섬 한 바퀴를 돈다면

1시간~1시간 30분 정도가 소요된다. .













가우도 해안길을  걷다보면은 항일 민족시인 영량.김윤식 선생을

해변길에서 만날수가 있다.

격량의 일제 36년의 통치할때도 민족의 정기를 잃지않고 버티신

김윤식 선생을 다시한번 뵙게 되여서 가우도 트래킹의  묘미를

살린것 같다.



LIST

'국내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천여행 보탑사..  (0) 2018.07.28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0) 2018.04.30
포천 산정호수..  (0) 2018.02.18
2018 철원 한탄강 얼음 트래킹..  (0) 2018.01.23
이 모델의 성별은?..  (0) 2018.01.22